본문 바로가기

박근혜사주

본인의 실수로 삭제되엇던 글이 운영자방에 서식으로 다시 돌아왓네요 오늘은 기분 좋은날 박근혜 대통령님이 이글을 보신다면 하 하하 감사 합니다. 사람은 태어나면, 고향이 어디냐고 간혹들 말한다. 또한 그 고향에 형성된 산세를 보고, 이것 저것 풀이를 한다, 박근혜님은 경북의 직지사 근교 민주지산의 화형산의 기를 받고 태어나신 분이다. 하시만 용이 하늘을 날려구 해도 삶 자체가 힘든 고난의 역경인 것은... 얼름이 가득찬 호수에서 어캐 날아 올라 갈수 있을까? 산원이 보는 박근혜님 전체 사주에는 얼름이 녹고,,, 운개가 피면, 날씨는 좋으나 먹구름이 몰려와 비가 내린다, 하여 용이 하늘을 난다. 얼름의 대중의 소리요 운개는 대중의 마음이요 맑은날씨는 대중의 눈물이며 비는 대중의 꿈이다. 비록 앞으로의 삶이 평탄 할수 없어도, 화형산의 기운은 당분간 그 기세를 몰아 만인에게 평안을 줄듯 싶다. 2012년 12월 22일 산원 적음 더보기
국운 계사년 미래 철학이나 사주 그리고 무속인들이 모르는 박근혜님의 사주 중에 이것이 있다. 사람은 태어나면, 고향이 어디냐고 간혹들 말한다. 또한 그 고향에 형성된 산세를 보고, 이것 저것 풀이를 한다, 박근혜님은 경북의 직지사 근교 민주지산의 화형산의 기를 받고 태어나신 분이다. 하시만 용이 하늘을 날려구 해도 삶 자체가 힘든 고난의 역경인 것은... 얼름이 가득찬 호수에서 어캐 날아 올라 갈수 있을까? 산원이 보는 박근혜님 전체 사주에는 얼름이 녹고,,, 운개가 피면, 날씨는 좋으나 먹구름이 몰려와 비가 내린다, 하여 용이 하늘을 난다. 얼름의 대중의 소리요 운개는 대중의 마음이요 맑은날씨는 대중의 눈물이며 비는 대중의 꿈이다. 비록 앞으로의 삶이 평탄 할수 없어도, 화형산의 기운은 당분간 그 기세를 몰아 만인에게 평안을 줄듯 싶다. 2012년 12월 22일 산원 적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