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2년 임진년 기록

마음의 등불

by 草心 2012. 11. 20.
728x90

 

 

 

 

마음의 등불

 

우린 하나일수 없는가....

 

내 몸 깊숙히 박혀 있는

당신의 아픔이

 

빛 그림자 되어 서성이고....

 

주어짐 속에서 아무것도 할수가 없다.

 

꿈인줄 알면서도

 

밤새 수많은 눈물의 탑 지어보고

허물고.....

 

당신은 나의 마음의 등불

 

그 불빛 밝혀주는

등잔이 되리라.....

 

 

 

2008년 7월 24 자작시 산원

728x9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