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해강

인생백년 꿈과 같네 이곳을 찾는 모든 유저님들 항상 가정과 삶에 태평성대를 누렷으면 합니다. 인생백년 꿈과 같네 박송희 명창 - 중요무형문화재 5호 판소리 흥보가 예능 보유자 1927년생, 전남 화순. 정말 꿈만 같다. 스승님을 만나 소리를 배우고, 스승님 머리맡에 있던 시 한수를 들고 집으로 돌아갔던 날이 어제처럼 생생한데, 벌써 스승님이 돌아가신지 27년째. 덧없는 인생을 용기있게 살아가며, 마음 구석구석에 비집고 들어와 앉은 온갖 응어리들을 삭혀낼 수 있는 판소리의 세계를 제자에게 물려준 분, 박송희 명창(80)에게 스승 박녹주(1905~1979)는 그런 분이었다. 어느덧 나이 여든이 되어 기념음악회를 하게 되었지만, 그보다는 먼저 스승님의 탄신 101주년을 알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 많은 사람들이 스승님을 기억.. 더보기
올해 행사와 지난 행사를 돌이켜 보면서 내년을 준비 해 봅니다.산원 동백아가씨 - 이미자 헤일 수 없이 수많은 밤을 내 가슴 도려내는 아픔에 겨워 얼마나 울었던가 동백 아가씨 그리움에 지쳐서 울다 지쳐서 꽃잎은 빨갛게 멍이 들었소 동백꽃잎에 새겨진 사연 말못할 그 사연을 가슴에 안고 오늘도 기다리는 동백 아가씨 가신 님은 그 언제 그 어느 날에 외로운 동백 꽃 찾아오려나 가사 출처 : Daum뮤직 올 행사에 먼길오셔서 좋은 말씀과 소리 해주신 어르신께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산원 꾸벅 매번 산삼마을 행사에 도움을 주시는 모 국악팀에게 감사을 인사를 올립니다 산원이 행사를 준비 할때면 매번 공지머리가 되네요 내년에는 자르고 행사 추진 할게요 ㅎ 당일 최고로 고생 하신듯 형님 항상 건강 하십시요.꾸벅 세월이 흐르니 남는것은 추억의 사진들 이네요 해강선생님과형님 항상 건강 .. 더보기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