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5년 을미년 기록

일월산 황씨부인당에서 천종산삼을 만낫던 지난 산원의 이야기 중에서

 

 

My Way - 윤태규

아주 멀리 왔다고 생각했는데 돌아다 볼 것 없네
정말 높이 올랐다 느꼈었는데 내려다 볼 곳 없네
처음에는 나에게도 두려움 없었지만
어느새 겁많은 놈으로 변해 있었어

누구나 한번쯤은 넘어질수 있어
이제와 주저앉아 있을수는 없어
내가 가야할 이길에 지쳐쓰러지는 날까지
일어나 한번 더 부딪혀 보는거야
때론 큰 산 앞에서 무릎 끓고서 포기도 하려 했어
처음처럼 또다시 돌아가려고 무작정 찾으려 했어
처음에는 나에게도 두려움 없엇지만
어느새 겁만은 놈으로 변해 있었어

누구나 한번쯤은 넘어질수 있어
이제와 주저앉아 있을수는 없어
내가 가야하는 이길에 지쳐쓰러지는 날까지
일어나 한번 더 부딪혀 보는거야

마이웨이~~
처음에는 나에게도 두려움 없었지만
어느새 겁만은 놈으로 변해 있었어
누구나 한번쯤은 넘어질수 있어
이제와 주저앉아 있을수는 없어
내가 가야하는 이길에 지쳐쓰러지는 날까지
일어나 한번 더 부딪혀 보는거야
누구나 한번쯤은 넘어질수 있어
이제와 주저앉아 있을수는 없어
내가 가야하는 이길에 지쳐쓰러지는 날까지
일어나 한번 더 부딪혀 보는거야

마이웨이~~

가사 출처 : Daum뮤직

SAMSUNG | SHW-M10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2.6 | 0.00 EV | 3.5mm | ISO-100 | Flash fired | 2010:05:30 15:03:26

이 이야기 무척 사연히 많은 이야기 입니다....

 

본인이 어린 시절 경북 영양에서 거주한 시절이 잇엇습니다....

학창 시절때 일월산에 전해 내려 오는 전설이 잇엇는데,그것은 일월산에는 산삼밭3마지기와 진달래밭3마지가가 잇다고 햇습니다 ....

 

어린 시절에는 그냥 흘려 버린 이야기지만..... 성인이 되어 일월산을 산행 하게 되엇은데,정말 진달래밭 3마지는 지금도 잇으며..... 산삼밭 3마지는 보지 못햇지만.....

 

분명히 옛날에는 잇어으리라 생각 됩니다.

 

사실 해마다 천종산삼이 가끔씩 출현하니 그런 말이 나올만 하죠....

 

어느 날이가 안개비가 무척 내리는 날이 엇습니다.

 

경북 영주에서 기차을 타고 임기역에서 내려서 외길을 따라서 일월산  방향으로 걸어 간적이 잇습니다.

 

당일은 비가 조금씩 내리고  잇엇는데.... 주변에는 보인는것은 운개가 가득찬 산중턱이 보이고... 골골 흐르는 작은 물줄기가 맘을 편안 하게 해주엇지요.

 

아마도 이 이야기 1995년경쯤 될듯 십습니다.

 

임기 역 에서 봉화 일월산 까지는 아마도 40킬로 미터가 될것 같군요.... 당시는 거리 감각이 없어서 대충 다니고 햇지만 한나절을 걸어서 갖습니다 ...

 

산을 넘고 강을 건너고 ㅎㅎㅎㅎ 정말 지금 생각 하면 미친짖이죠.

 

사람마다 다 다른 삶을 살듯.... 내 삶이 그렇햇듯 울 님들도 항상 자신의 삶에 충실  하다가 보면 무엇인가 가?보일 것입니다....

 

또한 그 시절을 지금 생각해 보면.... 삶과 죽음의 이미가 가 어떤것인가을 알수 잇엇습니다. 산행을 하면서 정말 아찔한 경험을 수없이 당하면서도..... 지금 까지 살아 잇으니 말입니다 ^^

 

일월산 산행을 2틀 산행을 맘을 먹고 출발 하여,초입에 도착 하니 한밤중이더라구....

 

당시 시간과 여건이 마땅 하지 않아서 야간 산행을 시도 햇습니다.후래쉬 한개을 들고 일월산 군사 도로로 걸어 올라 가기로 햇습니다. 

 

일월산을 가 본분은 아시겟지만 그 일월산 정상에는 레이다 기지가 잇습니다. 군사 도로을 걸어가 한참을 걸어 올라 갖습니다 그 어두운 산속 왜진길을 걸어 가면 ....

 

별 별 생각이 다 들더라구요.... 문현에 의 하면 이곳 정상에 황 씨 성을 갖은 아가씨가 살고 잇엇는데,어느날 시집을 이곳으로 오게 되엇다고 합니다... 한 젊은 남편이 과거을 보기위해 서울로 떠나고.... 시집온지 몇해가 지난는데도 남편 소식은 없고 .... 그렇게 살다가..... 세월이 ...넘지나서..... 황씨 부인은 이 산을 내려가려고 햇답니다

 

그래서 산을 내려가기을 수십번 햇는데 .... 산을 내려가고 하면,산중턱에서 항상 호랑이가 길을 막앗고..... 그런 일을 수십번 거듭하면서.... 결국에는 이 일월산을 내려 가지 못하고 이곳에 산신이 되엇다고 합니다....

 

그리고 무속인이라면 한번은 꼭 와봐야 한다는 곳이죠.... 여기 가는 일월산 황씨 부인에 대한 간략한 이야기엿구요.

 

그 어두운 밤을 밤새워 걸어서 정상에 도착하니..... 운개가  일월산 지맥 전체에 가득 하고 그 광경은 말로는 표현 할수 없엇습니다.

 

아침에 일찍 황씨 부인당 굿당에서 공양밥 한그릇 얻어 먹고.... 그 도량을 순회 하는 중에 건너편 산 기슭에서 까마귀가 무척 울어 되더라구..... 사람들 까마귀가 흥죠라고 생가 할지 모르지만 심마니에게는 길죠 입니다.

 

그 때 문득 오늘은 심을 볼수 잇겟구나.....

 

이렇게 생각 하고 황씨 부인당 쪽에서 까마귀가 울어 되는 방향으로 걸어 갖습니다.

한참을 걸어 갖을까.... 그 뒷편 산기슭은 너울지대라고 해서 돌들이 문어져서 자갈이 무척 급경사을 이루고 잇엇습니다....

 

지금도 그렇할것입니다.

 

첫 번째로 보이는것이 홍더덕 밭...... 더덕이 주변에 가득 햇고.... 만병초와....... 오갈피..... 온통 주변이 약초로 가득 햇습니다....

 

맘은 욕심이 나고.... 참아 야지 이것은 내것이 아니다.... 이렇게 생각 하고 산을 내려가기로 햇습니다.

 

어느 정도 내려 갖을까?

 

중턱에 이름 모를 절터가 나타 나더라구요....

 

그 옛날에는 이곳도 스님들이 수행을 하던 법도량이엇나보다 이렇게 생각하며다시 내려가기 시작 햇죠.

 

잠시 물한목음을 마시려는데.... 앞에 보이는것은 붉은 색의 달이 몇개가 보이더라구요.

순간 산삼이라고 생각은 햇지만.... 가까이 가니 ㅠㅠㅠㅠ 천남성 이 나를 .... 약초중에 천남성은 부자라고 햇서 옛날 독약으로 사용 하던 천남성 입니다.

 

이런...

허탈 감으로 다시 계곡 하나을 지낫지요....

 

어제 비가 오고 나서인지 산속은 정말 깨끗 햇습니다.

 

오후가 다 되어 갈쯤 굿당에서 싸준 주먹밥을 고추장과 함께 먹고... 다시 산을올라 가기 시작 햇습니다.

 

오늘 산삼을 볼수 잇을까 ...

 

그것은 산삼이 나를 찾아 주어야지 내가 산삼을 찾는다는 것은 불가능해.... 이렇게 맘을 다시 가다듬고 올라갖습니다.

 

얼마을 올라 갖을까...

 

갑자기 소변이 매려워 산을 등지고 일을 보고 잇으려는데.... 이게 왠 ..... 바로 그 자리가 산삼 밭이더라구요 ㅎㅎㅎㅎ

 

산삼이 달은 보이지 않고,삼구심과 각구심 그리고... 오행들...... 당일  천종산삼을 소변을 누면서 보앗습니다.

 

일반 심마니님들도 그런 일을 격은적이 잇을것입니다.

 

산행을 하면서 항상 느끼는 것은 자신이 잠시 쉬는 자리가 산삼 자리라는것을 ....

 

향상 염두에 두시고 산행을 하면 좋은 결과을 얻을수 잇을것입니다.

 

차후 일월산을 다시 오르게 된다면 옛날 그 자리을 다시 한번 가보려고 합니다.

 

부족함이 많은 글이지만 읽어주신분께

감사의 인사을 올립니다....꾸벅^^

 

2008년 7월 16일

 

산원 올림. 꾸벅

 

추신: 2012년 11월 19일 월요일 티스토리에 올립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한국산원초산삼협회 | 박영호 | 강원도 영월군 남면 들골안길 121-3 | 사업자 등록번호 : 125-19-95360 | TEL : 010-9141-7933 | Mail : kbs33@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7-강원영월-00007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